천부의 초능력을 가진 원더 독, 짐

(그림설명: 릿지 파크 묘지에 있는 원더 도그, 짐 묘비)

미국 미주리주 마샬시 릿지 파크 묘지 정문 앞에는 <원더 도그, 짐> 이라는 비명이 새겨진 흰 화강암 묘석 위에 청동으로 만든 자그마한 멍멍이 조각상이 눈길을 끈다. 릿지 파크 묘지는 오래전 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린 신비한 초능력 멍멍이 짐이 잠든 곳이다.

지금도 릿지 파크 공동묘지에는 어린 학생들이 야외 학습으로 스쿨버스를 타고 방문하고 가족들과 많은 사람들이 항시 찾아와 짐의 전설같은 초능력 이야기로 꽃을 피운다.

12년 8일간의 짦은 생을 살면서 다양한 초능력으로 세상을 놀라게 한 혈통좋은 르웰린 잉글리시 세터種 멍멍이 짐은 1925년 3월 10일 루이지애나에 있는 테일러 개 사육장에서 태어나 네덜란드 출신 새뮤얼 H. 밴아스대일(샘)에게 선물로 보내졌다.

당시 미주리주 웨스트 플레인스에 살던 주인 샘은 마샬시로 이주해 호텔을 운영했는데 짐은 어려서 다루기 힘들고 무척 게을렀으나 성장하며 총명해졌다. 

(그림설명: 신비한 초능력을 발휘한 원더 도그, 짐)


1925년 늦은 여름부터 웨스트 플레인스에 있는 개 사냥 훈련소로 들어가 훈련받은 짐은 샘과 사냥을 자주 나갔는데 새가 없는 지역으로 가면 아예 따라가려고 하지 않는 이상한 행동을 보였다.

그 후 샘은 짐에게 새가 어디에 있는지 알려달라고 장난처럼 말했는데 짐이 정확히 새가 숨어있는 지점으로 달려가 새들을 쫓아줘 매번 새들을 많이 사냥했고 그날 이후 샘은 짐과 어디를 가도 대단한 성과를 올렸다.

태어났을때부터 짐을 개처럼 대하지 않고 인격체로 존중해준 샘은 짐에게 다른 질문도 해보다 짐이 자신의 말을 완벽히 알아듣고 이해하는 것을 알고는 신기해 했다.

짐은 다른 개들과 달리 색채를 구별해 밤색 옷을 입은 사람 앞에 가 앉으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 가운데 밤색 옷을 입은 사람 앞에 앉았고 사람 이름, 물건들, 나무들을 정확히 기억하고 이름, 상호, 제조공장, 직업 등을 맞추며 자동차 번호판과 색깔 및 모델명 까지도 정확히 식별했다.

말을 못하는 짐은 샘이 종이에 질문사항을 적은 후 여러 장으로 다양한 답변을 적어주면 정답을 골랐고 모스 부호로 표기하거나 외국어로 질문해도 모두 다 이해하고 정답을 골랐다.

어느날 호텔에 처음보는 부인이 3명의 소녀를 데리고 투숙했는데 두 딸과 한 명은 조카딸 였다. 부인이 짐에게 누가 친딸이 아닌지 맞춰보라고 하자 정확히 조카딸을 맞췄다. 한번은 한 손님이 호텔 로비에 디트로이트의 생산품과 이름이 같은 사람이 있다며 누군인지 맞춰보라고 하자 의자에 앉아있는 한 부인의 의자에 발을 얹었다. 여인의 이름은 '포드' 였다.

짐의 소문을 들은 미주리 대학교 수의사들과 과학자들은 샘과 짐을 대학교로 초청해 다양한 실험을 했다. 그들은 짐에게 영어 만이 아닌 이태리어와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 많은 언어들로 여러가지 질문을 했는데 모두 정확히 이해하고 반응하자 놀라고 말았다. 한번은 그리스어 강의실로 가서 실험했다.

학생들이 그리스어로 질문서를 써주고 답을 고르게 했다. 그런데 짐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웬일인가 하며 당황한 샘은 학생들로 부터 짐에게 써준 글이 문장이 아니고 알파벳을 나열한 무의미한 종이였다는 말을 들었다. 짐은 그 종이가 질문서가 아님을 안 것이다.


(그림설명: 샘과 함께 촬영한 원더 도그, 짐)

짐의 능력은 이것 뿐만이 아니었다. 짐에게는 놀랍게도 미래를 정확히 내다보는 초능력이 있었다.

1936년에 월드시리즈에서 누가 우승할 것이냐고 묻자 뉴욕 양키스 팀을 선택해 맞췄고 누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할 것이냐고 묻자 루즈벨트를 선택해 그의 재선을 맞췄다. 또한 어느날 한 손님이 고양이가 곧 새끼를 낳을 것이라며 암컷과 수컷이 각기 몇마리가 될 것이냐고 묻자 암컷 2마리와 수컷 3마리를 선택했는데 그대로 적중했다.

개 경주 대회에서 누가 이길지도 정확히 맞췄고 생전에 7년 연속으로 켄터키 더비 우승 말을 맞추기도 했다. 한 호텔 투숙객이 곧 태어날 아기의 성별을 묻자 짐은 남아와 여아 카드 두장을 모두 선택해 어리둥절하게 했는데 여자 손님은 얼마후 남녀 쌍둥이를 낳았다.

1932년 디즈니 영화제작社는 샘을 찾아와 짐을 영화에 출연시키고 싶다며 당시로는 거금인 36만8천불을 제시했는데 샘은 짐의 능력이 신이 준 선물로 생각한다며 그 제안을 거절했다. 샘은 단 한번도 짐의 초능력으로 도박을 하거나, 주변 사람들에게 우승자 정보를 주거나, 이를 통한 수입을 전혀 얻지 않고 오로지 짐을 열성적으로 돌보며 성실하게 살았다.

짐 역시 오직 주인 만을 섬기며 충실하게 주인과 함께 전국을 순회하며 자신의 특출한 능력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보통 멍멍이와 다름없는 침착하고 점잖은 삶을 살다가 1937년 3월 18일 안타깝게도 운명했다. 샘과 주위 친지들은 특별히 제작한 관에 짐을 넣어 릿지 파크 묘지 앞에 매장하고 그 자리에 짐을 추모하는 기념비를 건립했다.

(그림설명: 12년의 짧은 생을 산 원더 도그, 짐)

오늘날 짐은 세상에서 가장 영리하고 신비한 초능력을 지녔던 '원더 도그' 로 기억되고 짐의 묘지에는 꽃이 떨어질 사이없이 방문자가 매일 방문하고 있는데 과연 짐의 정체는 무엇일까? 혹시 짐은 영화 '굿보이!' 에 등장하는 멍멍이들 처럼 외계의 생명체가 아니었을까? 우리 주변에도 짐과 같이 초능력을 지닌 동물들이 살고 있는데 샘 처럼 좋은 사람을 만나지 못하고 있는 건 아닐까?

출처 : 괴물딴지

초능력이 있는 애완동물들의 이야기

 
 
(그림설명: 야밤에 화재가 발생하기전 동네를 돌아다니며 짖은 제트)

1998년 12월 13일, 맹인을 보호하여주는 리트리버 제트는 밤 11시경 집밖으로 뛰어나가
동네가 떠나 가라 짖기 시작하였으며 이 소리를 듣게된 동네사람들은
맹인에게 무슨일이 생긴줄알고 그의 집앞에 모였습니다.

그후 맹인에게 아무런 일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된 동네사람들은
갑자기 뒷산에 불이난것을 발견하였다고하며, 곧장 소방서에 연락한 마을사람들은
모두 자신들의 재산과 생명을 구해준 제트에게 감사를 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어떻게 집에서 뒷산이 안보이는 제트가
산불이 일어나기전에 사람들을 깨울수있었는 지를 의아해 했습니다.



 
(그림설명: 25km 밖으로 이사간 주인을 쫓아온 고양이 엘브)

1999년 8월 21일, 미국의 유타주에서는 트레일러 파크에 사는 한 가족이
다른 트레일러파크로 이사를 갈때 애완용 고양이를 버리고 갔습니다.

무려 25km가 떨어진 장소로 집을 옮긴 가족들은 약 6일후 배가부른 고양이 엘브가
자신의 트레일러 앞에 서있는것을 발견한뒤 엘브가 버려졌을당시 새끼를 배고 있었던
사실을 알아차렸습니다.

후에 6마리의 새끼를 출산한 엘브는 새끼들이 좀 커진뒤
어느날 새끼들을 남겨두고, 자신을 버린 트레일러파크의 가족들을 떠났습니다.


 

(그림설명: 사람과 수화를 하고 컴퓨터를 다룰줄아는 고릴라 코코)

미국의 와싱톤 동물원에는 사람과 같이 수화를 하고,
그림을 그리며, 컴퓨터를 다룰줄아는 고릴라가 있습니다.

코코는 태어날때부터 수화를 배워 사람과 대화를 할수있었으며
거울에 비치는 자신을 징그럽게 생각하며 자신이 사람인줄 착각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애완용으로 기르던 새끼고양이가 병으로 죽자 몰래카매라가 설치된 방으로
들어간 코코는 사람보다도 더 서럽게 울어, 보는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습니다.




(그림설명: 위궤양으로 혼절한 주인을 구한 애완용돼지 슈와제네거)

1997년 5월 12일, 미국의 아리조나주에서는 베트남산 애완용돼지 한마리가
자동차 도로의 중앙선에 앉아있는 괴이한 상황을 연출했습니다.

검은색의 아놀드 슈와제네거란 이름의 돼지는 차가 자신의 근처에 느리게 지나갈때마다
"꿀꿀"거리며 무엇인가를 말하려 했으며 이 광경을 지켜본 트럭운전수 앤디씨는 돼지를 중앙선에서
비키게 하려 했으나, 돼지는 그의 바지를 물고 차선 옆에 있는 가정집으로 데리고 갔으며
돼지를 따라 집안으로 들어간 운전수는 집안의 부엌에서 위궤양 때문에 정신을 잃고
사경을 헤메던 돼지의 주인 아줌마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곧장 앰뷸런스를 부른 트럭운전수는 아놀드가 영물 이라는것을 알고
이 사실을 동네 신문에 알려, 그를 일약 스타로 만들었습니다.

출처 : 괴물딴지


주인을 지진에서 구한 토끼

1989년 미국의 샌프란시스코 에서는 집에서 토끼를 기르던 주부가 매일 거실 구석에 힘없이
귀를 내리고 있던 토끼가 귀를 세우고 자꾸만 유리를 향해 달려간뒤 이를 머리로 받고
킁킁대며 머리를 흔드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당시 무언가 이상하다고 느낀 주부는 문을 살짝 열어 토끼가 뒷뜰에 나가 뛰어놀게 해주었으며
빨리 뛰어나간 토끼가 집의 울타리 근처에 정지하여 구멍을 판뒤 구멍속에 들어가 머리를 내놓고
'끼악!'하고 소리를 지르는 모습을 본 그녀는 혹시나 토끼가 도망 칠까봐 빨리 달려가
토끼를 잡으려다 갑자기 땅이 무섭게 흔들리는 느낌을 받게 되었습니다.
순간 땅에 넘어진 그녀는 자신의 동네에 있던 집들이 하나둘씩 쓰러지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으며 얼마후 흔들림이 멈춘뒤 구멍속에 있던 토끼가 흙에 뒤덮혀 밖으로 나와
몸을 터는 모습을 본 그녀는 몸을 일으켜 자신이 방금전까지 서있던 집을 돌아다 보다
자신과 토끼가 있었던 거실이 완벽히 무너져 내린 모습을 보고 크게 놀랐습니다



죽을 사람을 알아보는 고양이



사람의 죽음을 1∼2시간 전에 미리 예고하는 고양이가 있어 화제다.

2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로드아일랜드에 있는 스티어 하우스 간호·재활 센터(SHNRC) 의료진은 오스카라는 고양이가 환자 침대곁에 다가와 앉으면 서둘러 임종 준비를 한다.

이 고양이는 누군가 죽기 몇 시간 전에 이를 알아차리는 능력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이 고양이의 신비한 능력을 연구하고 있는 브라운 대학의 데이비드 도사 박사는 관련 내용을 뉴 잉글랜드 의학 저널(NEJM)에 싣고 “2년 전부터 스티어 센터의 치매 환자 병동에서 살고 있는 이 고양이는 그동안 25차례 이상 환자가 죽기 몇시간 전 임종을 예고해 왔다"고 말했다.

스티어 센터에서 치매 병동을 총괄하는 브라운대 조안 테너 교수(보건의학)는 “이 고양이는 언제나 병실에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환자의 임종) 때 가 되면 약 두 시간 전에 모습을 드러낸다"고 밝혔다.

가끔씩 병실을 방문하는 이 고양이가 환자 곁에서 몸을 둥글게 만드는 등 특별한 신호를 보내면 의사와 간호사는 가족들에게 연락을 한다는 것이다.

오스카가 실제로 죽음을 예지하는 능력이 있는지는 아직 과학적으로 설명이 되지 않고 있다. 테너 교수는 “이 고양이가 영적인 능력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뭔가 생화학적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리노이대 수의·의학대학의 토마스 그래브스 교수는 “고양이가 죽음을 감지한다는 증거는 없다"면서도 “하지만 고양이가 인간이 감지하지 못하는 것을 느낄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고양이의 ‘죽음 예고’에 대한 환자 가족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대부분 임종을 앞둔 환자가 이곳 병동에 머무는 만큼 오스카의 방문을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사랑하는 가족에게 마지막 작별을 고하는 순간 ‘요상한’ 고양이가 병실을 찾지 않게 해달라고 주문하는 사람도 있다.

안석호 기자/soko@segye.com 블로그:blog.segye.com/soko

`빠르고 통쾌한 세상이야기-펀치뉴스`
ⓒ 세계일보&세계닷컴(www.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고
Posted by NOHISANN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