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주와 네바다주에 걸쳐있는 데쓰밸리는 죽음의 계곡이라고 합니다 
유명한 움직이는 돌 있는 레이스트렉 플라야 (Racetrack Playa) 가 있습니다.


Racetrack Playa, Death Valley


▲ 데쓰밸리 레이스트렉 플라야

이 곳은 쉽게 말해 말라붙은 호수입니다. 그래서 바닥이 무척 평평하여
마치 경마장 바닥과 같아 보인다고 하여 Racetrack 이라 이름 붙었습니다.

(데쓰밸리 국립공원은 1년 강우량이 50mm 미만에 불과하고 아예 비 한방울 내리지 않을 때도 있다)

이곳이 유명한 이유는 위에서 보여드린 사진대로
혼자서 호수 바닥을 기어다니며 움직이는 돌 때문입니다.


돌이 어떻게 혼자 움직일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지금도 미스테리로 남아 있는데 
신빙성 있는 가설은,
겨울철 눈 등이 내려 녹은 물이 호수 바닥에 얕게 깔리고
강풍이 불어오면서 젖은 바닥 위를 돌이 조금씩 미끄러져 가는 것.
이라고 추정합니다.
 

실제 움직이는 거리는 몇년에 걸쳐서 아주 조금씩 이루어 집니다.

 


                                     사진으로 보아 돌이 작은 듯 보이지만, 
                           위의 사진처럼 큰것은 320kg
에 달하는 것도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NOHISANN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kgosu.tistory.com BlogIcon okgosu 2009.05.08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한한 돌이네요....^^

    재밌는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with okgosu (-..-)a

  2. Favicon of http://libmarco.tistory.com BlogIcon 좡이 2011.12.19 2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신기하내요 ;;; 어떻게 움직이는거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