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학도인이 밝히는 대황조 이야기

글 정재승  (격월정신세계 2000 년 10 월호)

봉우선생의 일화 가운데 가장 특이하면서 자주
언급되곤 하는 것이 바로 이 대황조 이야기이다.
다음은 봉우선생의 입장에서 독자들에게 얘기하는 형식으로 여러 일화들을 정리해본 것이다.



대황조는 우리 민족의 첫 조상이자 정신적 스승으로서의 고유명사이고, 단군은 대황조께서 우리 민족의 삶의 길을 열어주신 이후 계속해서 그 길을 따라 민족을 이끌어간 머리 밝은 우두머리(君長)들을 지칭하는 보통명사로서의 뜻입니다. 즉 대황조는 한분이시나, 단군은 역대로 여러 명이 실존했습니다.
 
여러분, 우리의 맨 처음 조상님의 이름을 어떻게 쓰는지 아십니까? 우리가 후손된 도리로 이것도 몰라 가지고는 얘기가 안됩니다. 바로 이것입니다. 지금 이것입니다. 하고 글을 마치면서 찍은 점 ‘●’ 이것이 조상님의 이름으로서 옥편에 ‘귀절찍을 주’, ‘주재주(主宰主)’라고 나와있는 글자입니다. 본뜻은 온 우주를 주재하는 존재로서 우리가 흔히 쓰는 하눌님, 하느님에 해당합니다.
 
우리 선조들은 자손들이 첫 조상님의 이름을 잊어버릴까봐 ‘곤지곤지’놀이를 만들어 민간에 널리 퍼뜨렸던 것입니다. ‘곤지곤지’놀이 아시죠? 갓난아이에게 어머니가 검지손가락으로 손바닥 중앙을 찍어대며 ‘곤지곤지’노래부르는 것 말입니다.
 
아무튼 우리의 첫 조상은 바로 하느님이셨고 우리는 하느님의 자손인 천손(天孫)인데 이는 고조선(古朝鮮)이래 민족의 개벽신화(開闢神話)가운데 골간(骨幹)을 이루는 주요한 개념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우리 첫 조상의 이름을 달리 표현하여 대황조(大皇組), 한글로는 ‘큰할배’, ‘한배검’이라고 합니다. 이 대황조라는 표현은 내가 만든 것이 아니고 예전부터 있어온 말인데 요즘은 단군(檀君)이라는 말과 같은 뜻으로 쓰이고 있어 혼선이 생기고 있습니다. 대황조는 우리 민족의 첫 조상이자 정신적 스승으로서의 고유명사이고, 단군은 대황조께서 우리 민족의 삶의 길을 열어주신 이후 계속해서 그 길을 따라 민족을 이끌어간 머리 밝은 우두머리(君長)들을 지칭하는 보통명사로서의 뜻입니다. 즉 대황조는 한분이시나, 단군은 역대로 여러 명이 실존했습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중국 역사의 조종(祖宗:할아비, 근본)인 요순(堯舜)은 당시 우리민족이 파견한 도인(道人)정치가로서의 단군들이고 상고(上古)시대의 선인(仙人)들인 복희씨(伏羲氏), 신농씨(神農氏), 황제(黃帝) 등도 모두 단군들이었던 것입니다.
 
예전 학자들은 이런 사실들을 다 알고 있었는데 예를 들어 육당(六堂) 최남선(崔南善)의 「백두산근참기(白頭山勤參記)」속에서도 대황조의 개념은 온 우주의 선지자(先知者) 내지는 주재자로서의 근원적 의미로 지칭되고 단군과는 별도로 쓰여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의 우리는 바깥 것에 온통 정신이 팔려가지고, 정작 우리 것, 우리의 내면, 그것의 근원을 생각하는 힘이 너무도 쇠약해졌습니다. 우리의 뿌리에 대한 상상력의 빈곤이라고나 할까요?
 
대황조 한배검의 의미를 추구하다보면 이 말이 단순히 우리 민족의 뿌리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전지구적, 우주적 의미로서 확장되어짐을 알게 됩니다. 이는 우리 민족의 첫새벽이 곧 지구의, 이 세상의 첫 새벽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민족의 개벽신화(開闢神話)는 곧 세계의 개벽신화입니다. 생양수장(生養收藏), 성주괴공(成住壞空)은 우주가 생긴 이래 뭇 존재들의 필연적인 운행법칙입니다. 우주의 한 존재인 지구도 역시 생겨난 이래 여러 가지 진행과정을 겪고 있는데 지구전체에 큰 변화를 주는 대개벽(大開闢), 즉 상전(桑田:뽕나무밭)이 벽해(碧海:푸른 바다)가 될 정도의 큰 변화과정과 이보다는 좀 적은 변화과정인 소개벽(小開闢)이 있습니다.
 
전설(傳說)에는 자시(子時)에 하늘(天)이 열리고 축시(丑時)에 땅(地)이 열렸으며, 인시(寅時)에 사람(人)이 생겼는데 이것을 지구상 인류의 첫 개벽으로 봅니다. 이후 묘(卯), 진(辰), 사(巳), 오(午), 미(未)까지 계속하여 대개벽이 있었고 현재까지 지구가 생긴 이래 6번째 대개벽이 진행중이라 합니다. 물론 여기 쓰인 12지(十二支)의 시간은 상고시대의 어떤 연대(年代)를 지칭합니다. 그 당시 연대표현글자가 어떠했는지는 지금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대개벽 기간 중에 소개벽이 또 일어나는데, 지금의 세계문명은 만년 전 ─ 또는 만년 조금 넘음 ─ 전지구적 대홍수라는 소개벽을 겪고 나서 생존한 인류들이 다시 건설한 것입니다. 전 지구를 강타한 대홍수가 지나간 뒤 새로운 생태계가 열렸는데 이것이 바로 개벽인 것입니다. 결국 지구의 역사는 열고 닫힘의 반복적 순환을 통한 인간 정신의 진화과정과도 같습니다.
 
이 우주는 크게 천(天), 지(地), 인(人)의 세 요소로 이루어집니다. 여기서 인(人)은 사람을 포함하여 전우주의 모든 생명체들을 총칭하는 뜻으로 사용합니다. 그리고 하늘, 즉 우주의 운행을 맡은 분을 천황씨(天皇氏)라고 부르며, 우주의 뭇 별들을 관장하는 분이 지황씨(地皇氏)이고, 우주의 온 생명들을 맡아보는 분이 인황씨(人皇氏)라 하는데, 이 분이 바로 대황조입니다. 그리하여 이 지구의 대변화과정인 개벽이 일어날 때마다 대황조님이 나오셔서 지구상의 생명체들을 돌봐주시고 다시 번성할 씨앗을 뿌려주시곤 하는 것입니다.
 
대황조도 이 우주의 생명체적 존재로서 우주개벽이래 수억겁(數億劫)을 닦아 나오신 분입니다. 즉 아주 오랜 기간의 영적 진화과정을 통하여 지금의 위치에 도달한 것입니다. 대황조는 또한 지구를 포함한 이 우주내 억조창생(億兆蒼生:수많은 생명체)의 원시조(元始祖)이며, 선지자(先知者)이기도 합니다. 만년전 마지막 소개벽이 있은 뒤 개벽에 살아남은 지구상의 종족들인 오족(五族)이 당시 제일 높은 지역으로 모였는데 이곳이 바로 백두산 지역이었습니다. 이때는 이미 인류가 개벽 이전의 문명상태에서 다시 원시상태로 퇴보한 상황이라 짐승같이 살고 있을 때였습니다.
 
이럴 때에 대황조께서 인신(人身)으로 다시 지구에 오셔서 저열한 정신상태로 야만의 삶을 지탱하고 있던 인류들을 가르치시고 일깨워 주시어, 다시금 원래 사람으로서 당연히 걸어야 할 길(原道)을 밟도록 인도해 주셨던 것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사람이 사람으로서 제 본모습을 찾고 제 갈 길을 찾아갔으니 이는 삶을 다시 찾은 것이요 새로운 사람으로 다시 탄생함이 아니겠습니까? 이렇게 다시 태어난 인류의 정신적 교사로서 대황조를 원시조로 모시는 이유가 되는 것입니다.
 
이때 교화시킨 오족들이 전세계로 퍼져나가 지금의 세계문명의 건설자들이 되었습니다. 교화(敎化), 이화(理化), 치화(治化)의 본바닥이 지금 바이칼 호수 주변입니다. 이래서 바이칼 이동(以東)의 동북아시아가 바로 인류문명의 근원지가 되는 것이고 세상의 온갖 개벽신화의 시발점이 되는 것입니다. 이것을 역(易)에서는 간도광명(艮道光明)이라 표현하는 바, 간방(艮方:동북방)의 도가 빛나니 곧 태초에 빛은 동북아시아에 있었다는 얘기입니다. 또한 간(艮)의 역학적(易學的) 의미는 성시성종(成始成終)으로서 이는 동북아에서 인류문명의 불꽃이 일어나고 그 문명의 결실도 역시 여기서 맺어진다는 암시로 볼 수 있습니다. 예전 고성(古聖)들은 이미 이 우주 및 지구상의 큰 변화과정들을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이렇듯 우리 민족의 개벽신화를 살펴보면 대황조께서 만년 전 사람 몸으로, 황인종인 우리 민족으로 나오셨지만 그래서 우리의 시조가 되시지만, 결국 하신 일이 우리 민족뿐 아니라 당시 홍수를 피해 백두산지역으로 모여든 세계 온갖 종족들을 모아 이끌고 바이칼호 지역으로 가셔서 거기서 다시금 새로운 인류로 살아가게끔 온갖 가르침과 일깨움을 베풀어 주셨던 것이므로 자연스레 개벽신화의 의미는 민족적이 아니라 세계인류차원의 범주로 확장되어지는 것임을 알게 됩니다. 곧 민족의 근원은 세계 온 민족의 뿌리와 잇닿아 있었던 것입니다.
 
지구상 인류의 근원이 하나로 연결되고 있다는 자각은 진정 위대한 발견이며 무엇보다도 앞으로 인류가 살아나갈 삶의 방향과 질(質)을 제시해주는 크나큰 이정표가 된다 하겠습니다. 지구는 태양계의 간방(艮方)이고, 태양계는 우주의 간방이며, 우리 나라는 지구의 간방이니, 지구평화의 시작이며 마지막을 이루는 곳입니다. 앞으로 다가오는 황백전환(黃白轉換)의 시대는 우리 민족의 중흥과 평화뿐 아니라 세계평화, 우주평화의 시작이며 온 인류가 함께 뿌리를 같이하며 평화롭게 살아가는 대동장춘(大同長春)세계의 시작이 될 것입니다. 이것이야말로 지구사(地球史), 우주사(宇宙史)의 대전환이자 대혁명으로서 새로운 창세기(創世記)의 서장(序章)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대황조는 지금도 이 우주의 28수(二十八宿)를 다 돌아다니시며, 관세음보살이 이 세상의 온갖 고통에 빠진 인간의 삶을 구원해주시듯 억조창생들을 교화, 이화, 치화하고 계십니다. 이러한 가르치심들의 표상이 바로 홍익인간(弘益人間) 이념입니다. 나 자신이 남에게 바라는 바가 있거든 그것을 남에게 먼저 베풀고, 내가 하기 싫은 것을 남에게 시키지 말라는 것이 홍익인간 정신의 골자입니다. 어차피 이 세상이 너와 나의 사회사(社會史)인 것이고 보면 세상의 평화는 곧 너와 나의 관계에서 비롯하는 것인즉 이러한 홍익인간의 정신으로 평화로운 인간관계의 정립이 이루어질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대황조의 자손입니다. 대황조는 만년 전 정식으로 등극(登極:자리에 앉음)하셨으며, 원신(元神)은 그 자리에 있고 분신(分神)이 돌아다니며 가르침을 펴고 있습니다. 인형(人形)으로 화신(化身)하신 것은 대략 12만8천년전입니다. 최근 1980년대에 백두산족의 중명대운(重明大運)을 우주의 여러 성철(聖哲:성인과 철인)앞에서 포고하셨습니다. 즉 앞으로 오천년간 세계인류의 평화가 이루어지는데, 그 세상을 우리 민족이 앞장서서 이룩해 나간다는 것입니다.
 
정말이지 가슴 벅찬 얘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600년 전 우리의 선조였던 고구려인들이 우리는 하느님의 자손이라고 광개토대왕비에 당당하게 선포했던 이래, 못난 후손들은 한번도 세계사의 전면(前面)에 자랑스레 얼굴을 들이밀지 못하고 역사의 패배자를 자임(自任)하며 굴욕적이고 수치스런 삶을 살아왔습니다.

이것도 역사의 대세요, 운명이라면 할 수 없지만 그것보다는 선사(先史) 상고(上古)시대 인류문명의 시작을 일궈냈던 선진문화대국으로서 이미 수천 년 흥성했던 우리민족이 그 오래 지속했던 번영에서 오는 자만감과 나태함이 누적되어 결국 자신의 뿌리와 정체성을 상실한데에 그 원인(遠因)이 있다고도 생각합니다. 상고(上古)시대인 은(殷)나라 때에도 우리가 한족(漢族)을 많이 억압하고 좀 못되게 굴었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즉 우리 스스로 하느님의 자손임을 망각하고 대황조 이래 물려받은 홍익인간의 정신을 내팽개친 채, 서로 반목하고 괴롭히는 민족적 분열상을 연출하였던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다시 하느님의 자손(天孫)으로 복귀해야만 합니다. 우리 정신의 뿌리인 하느님은 우리민족의 시조이자 전세계 인류의 시조이기도 하며 우리 민족과 세계인류는 모두 한 뿌리이며 같은 운명공동체라는 새로운 시대적 깨달음이 필요합니다. 앞으로 다가올 새로운 평화시대는 인류의 정신개벽시대라 합니다. 물질문명의 한계를 넘어서서 물질과 정신이 온전히 조화롭게 함께 진화해 나가는 시대라는 것입니다. 황백전환(黃白轉換), 간도중광(艮道重光), 백산대운(白山大運)이라는 미래상에 대한 역사적 대의(大義)는 바로 이러한 세계평화, 인류정신의 새로운 개벽에 있다할 것입니다.
 
여러분, 우리가 곧 대황조이며 하늘이며 우주의 주재자(主宰者)이자, 이 우주 그 자체입니다. 우리의 생멸(生滅)은 곧 대황조의 생멸이며, 우리가 존재하는 한 대황조의 존재를 잊어서는 안됩니다. 우리의 존재의 근원은 바로 대황조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종교도 아니고, 정치도 아니고, 철학사상도 아니고 그저, 그저 당연한, 보편 타당한 우주에 존재하는 참 생명의 진실일 뿐입니다.

봉우 도인의 대황조 이야기는 제자들과의 문답 형식으로 계속됩니다
아래 관련글 보기를 누르십시요 ↓ 



신고

'신비주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옥에 떨어진 영혼들  (0) 2009.03.31
대종교의 교리  (0) 2009.03.28
대황조 문답 (우학도인)  (0) 2009.03.26
화담 서경덕과 구미호  (0) 2009.03.24
대황조 이야기  (0) 2009.03.20
사천왕  (0) 2009.03.19
대백색형제단  (0) 2009.03.16
나그함마디에서 발견된 고대 그노시스 문서  (2) 2009.03.07
우리나라 산신(山神) 이야기  (0) 2009.03.05
인도 신화 용어  (0) 2009.02.22
Posted by NOHISANN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