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멸망 D-60”…2012 마야 종말설 실체 있나?

[서울신문] 2012년 10월 22일(월)

 

 

[서울신문 나우뉴스]

최근까지도 전세계적으로 화제를 불러 일으킨 ‘마야 종말설’은 정말 실체가 있는 것일까?

지난 21일부로 고대 마야인들이 예언했다는

지구 최후의 날이 단 60일 남은 가운데 이에 대한 관심이 또다시 증폭되고 있다.

’마야 종말설’은 고대 마야인이 쓰던 달력에 기초한다.

고대 마야인들은 394년의 주기를 1박툰이라 불렀으며,

기원전 3114년 8월 13일을 원년으로 시작해 13번째 박툰인 2012년 12월 21일을 끝으로 달력이 끝난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2012년 12월 21일을 지구 종말의 날로 예측하고 있는 것.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전세계적으로 ‘마야 종말설’ 바람이 불었으며 전문가들의 관련 논문들이 발표되기도 했다.

특히 진원지인 멕시코는 정부차원에서 관련 사이트를 만들어 마야 종말설을 부채질하고 있으며

남부 치아파스주는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소동은 역시나 해프닝으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관련 전문가들이 2012년 12월 21일은 지구 종말의 날이 아닌 또다른 주기의 시작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기 때문.

미국 툴래인 대학교 마르첼로 카누토 교수는 “2012년 12월 21일은 고대 마야인들의 중요한 캘린더 상의

이벤트 날일 뿐”이라며 “유물 어디에도 지구 종말을 암시하는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독일출신의 마야 전문가인 스벤 그로네메이어도 지난해 말 학술회의에서

“2012년 12월 21일은 5125년을 한 주기로 하는 마야의 마지막 날이자 또 다른 주기의 시작일 뿐”이라며

종말설을 일축한 바 있다.

특히 올해 5월 과테말라에서 마야 문명 당시 만들어진 달력이 담긴 고대벽화가 발견돼

‘마야의 달력’에 대한 새로운 비밀이 밝혀진 바 있다.

새로 발견된 달력에는 6개월 단위의 시간이 최고 250만일, 약 7000년 가까이 순환하고 있었으며

365일 주기의 태양력, 583일 주기의 금성력, 780일 주기의 화성력 등 천문학적 사이클이 상세히 기록돼

학자들을 놀라게 했다.

당시 미국 보스톤대학 연구팀은 “많은 사람들은 2012년을 종말의 시점으로 추측했지만,

마야인들은 이미 달력이 13번째 박툰에서 끝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별난 세상 별난 뉴스(nownews.seoul.co.kr)

 

신고
Posted by NOHISANN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