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기밀해제 비행접시 프로젝트 문서 공개.

기사입력 2012-10-07

美공군이 1950년대에 극비리에 비행접시를 만들려 했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와이어드,씨넷은 6일(현지시간) 56년 만에 기밀해제된 문서에서 美공군이 마하4 속도의 비행접시를
만들 계획을 세웠었다는 사실을 찾아내 공개했다. 이 비행접시 설계는 캐나다인이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1956년 미공군사령부활동조직기록을 통해 수립내용이 밝혀진 '프로젝트1794‘ 최종 개발요약 보고서’에는
실제 제작된 비행접시 원형 사진과 많은 설계도가 포함돼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외계인 수준의 비행접시 설계는 현재는 사라지고 없는 캐나다 온타리오 소재 온타리오 에이브로에어크래프트를 통해 이뤄졌다. 이 회사는 1959년 갑자기 생산을 중단한 캐나다의 초음속전투기 애로우를 만든 회사로서 여전히 그 명성을 남기고 있다.

▲ 미공군이 캐나다 엔지니어 에이브로를 통해
극비리에 외계인UFO수준의 비행접시 제작계획을 수립했었다.
사진은 비밀문서속 비행접시.<사진=미국립기록보관소>


美국립문서보관소 블로그포스트는 에이브로보고서로부터 사진을 입수해 이를 게재했다. 에이브로보고서에 따르면 미공군의 '1794프로젝트'는 수직이착륙(VTOL)비행선을 통해 마하4의 속도에 이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또 시속 1852km(1천해리)의 속도로 지상 30km까지 올라가 비행할 수 있도록 계획됐다.

미국정부가 이 비행접시를 만들려 한 이유는 냉전시대의 긴장감이 고조돼 구 소련의 대륙탄도미사일(ICBM)이 미공군 비행장을 휩쓸고 지나갈 것이라는 우려가 고조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따라 수직이착륙(VTOL)비행기로 활주로없이 이륙하는 것이 필수요건으로 떠올랐다는 해석이다.

보도에 따르면 보고서에는 “제안한 대로 비행기가 안정화되고 제어가능하게 되는 것이 가능하며 비행기는 지상에서 수직이륙해 매우 빠른 속도로 원하는 고공에서 날 수 있도록 만족스럽게 설계할 수 있다”고 쓰여 있다.



▲ 미공군이 1950년대에 외계인 UFO수준의 비행접시를 만들려 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사진은 당시의 비행접시 설계도.미공군 작전명 블랙:프로젝트 1794는
캐나다인 에이브로가 설계한 수직 이착륙방식의 비행접시 프로젝트였다.
<사진=미국립기록보관소>


보고서는 18~24개월간의 기간동안 316만8천달러의 비용, 오늘날로 환산하면 2천680만달러(약35억원)의 비용을 들여 만들 수 있다고 쓰고 있다.


▲ 미공군이 생각한 비행접시는 1인승이었다.
시험결과 비행접시 원형은 지상 90cm의 높이에서 날았지만
시험결과 속도는 시간당 56km에 불과할 정도로 성능이 썩 좋지 않았다.
결국 1961년 계획은 취소됐다. 유감스럽게도 캐나다 항공엔지니어 에이브로사도 다음 해에 문을 닫았다.


미육군이 자금을 지원해 만들던 에이브로카(Avrocar)로 불리던 수직이착륙선 원형은 라이트패터슨 공군기지에 전시되고 있다.

▲ 에이브로카 제작공장에서 제작자들이 이 비행체를 살펴보고 있다.<사진=미국립문서보관소>


▲ 미육군이 지원해 만든 에이브로카는 미공군 비행접시의 원형이었지만 1961년 취소됐다.
에이브로보고서는 UFO목격 보고가 한창 많이 나돌았던 1950년대에 나왔는데
이는 1947년의 로즈웰 외계인 발견 사건에 이어 나온 것이다.


이 블로그포스트는 “이상하게도 이들 사진은 1794보고서가 만들어진 1956년부터 57년사이에 인기를 얻던 과학영화에서 묘사된 하늘을 나는 원반과 아주 유사하다”고 기술하고 있다. 이 블로거는 "이 사진들은 2상자 분량의 사진들 가운데 일부만을 추린 것이다“라면서 ”전체시리즈는 역사가의 연구대상“이라고 쓰고 있다.

하지만 씨넷은 여전히 미스터리와 음모론이 남아있다고 전했다


이재구 기자 (jklee@zdnet.co.kr)


신고
Posted by NOHISANN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